중순에 여행 한 번 하고 났더니 휙 지나간 달.

'2월 중순'의 꽃



TAG

댓글 고맙습니다.

  1. 마가진 2011.11.23 09:39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  댓글쓰기

    2월중순이라면 거의 1년가까이 전 일 것 같은데.. 2월이 얼마남지 않았다보니 저 사진의 풍경이 자꾸만 다가올 것 같은 느낌이 드는군요.
    2월이라하기엔 푸르름과 향이 짙게 날 것 같습니다.

    두 장의 사진. 분명 모델은 에바님 한 분이실 텐데, 그 느낌은 완전 다른 분 같습니다.^^

    지금 한참 여행 중이시겠군요. 여행중의 패션은 어떠실까 궁금합니다. ㅎㅎ

    • 에 바 2011.11.27 19:01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

      ㅋㅋ 그렇기도 하네요. 너무 늦게 올리다보니 올해 벌써 지난 달보다 아직 오지도 않은 미래의 2월이 더 가깝게 되고 말았군요. ^^ 보통 2월 중순에는 붉은 계통의 꽃이 많지만 올해는 약간 다른 분위기의 꽃이었습니다. ^^
      제 여행 패션은 언제나 편한 신발이 기본이지요. 이번엔 그 외 모자랑, 기온의 변화에 대비해서 목두름 몇, 또 꼭 차려입어야 할 때를 빼곤 거의 청바지 차림입니다. ^^

  2. IamHoya 2011.11.25 06:31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  댓글쓰기

    위에 마가진의 댓글을 보니 여행 중이시라구요?
    안전하고, 즐겁게 잘 다녀오시길 빕니다.

    근데, 여행 중에도 참 패셔너블 하시군요.^^;

    • 에 바 2011.11.27 19:03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

      고맙습니다 감허 님~ ^^
      근데 여기 사진은 9월 집에 있었을 때의 차림이구요, 지금 여행 중에는 거의 까만색 계통이에요. ^^ 올해 초에는 별로 여행/출장 할 일이 없어서 내심 좋아했더니 여름 이후 좀 다니게 되었지 말입니다... -_-

  3. chan 2011.11.25 06:54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  댓글쓰기

    우왕 그 롱드레스가 이건가봐요! 너무너무 맘에 드는 코디입니다. 색이랑 길이랑 제것이랑 비숫하네요, 전 원래 훨씬 더 긴데 저정도로 잘라주었지만요^^
    스카프 코디가 참 좋네요, 언제나처럼>.<

    • 에 바 2011.11.29 20:20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

      네 맞아요 찬 님! 정말 비슷하죠? 패셔니스타 찬 님 옷과 비슷해서 너무 기분이 좋지 뭐에요 ^^ 제 건 첨부터 저 길이였는데 전 실은 쪼오끔만 더 길었으면 했답니다. ㅋㅋ 찬 님 자르시고 남은 천을 제 거에 붙이면 되었을텐데 그죠? ㅋㅋ
      스카프도 맘에 드시다니 고맙습니당~ ^_^

  4. mark 2011.11.28 02:55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  댓글쓰기

    조심스런 질문, 전문 fashionista 맞죠?

    • 에 바 2011.11.29 20:30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

      전문 패셔니스타로 보아주시니 고맙습니다 마크 님...근데 그러려면 한참 멀었지요. ^^ 여기 오시는 분들 중에서 진짜 전문 패셔니스타도 계신데요... ^^ 그래도 기분은 좋네요. ^_^

  5. uranusian 2011.12.02 11:02 신고  댓글주소  고치기/지우기  댓글쓰기

    여행은 어디로 가신 거예요? 여쭤봐도 되는 건지?